LG전자 울트라PC LG15U56 간단 리뷰

 회사 업무 관련해서 노트북을 하나 지급 받았다. LG전자 노트북을 준다고 해서 당연히 그램인줄 알았는데, 15인치에 1.89kg의 스펙을 자랑하는 LG15U56 노트북을 지급 받았다. 책상에 두면서 회의 참석시에만 사용할 노트북이어서 크게 신경쓰지는 않았지만, 첫느낌은 전형적인 사무용 노트북이었다. 2주 가까이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짧게나마 적어 보려 한다.

 상세 스펙은 LG전자의 공식페이지를 참고하자. 인텔 CPU에 내장 그래픽카드, SSD 모델이어서 평균적인 성능은 내는것 같다. 내가 지급받은 모델은 회사에 납품하는 전용모델인지 일반 소매점에서는 판매하지 않는 제품인듯했다(검색했을때 나오지 않음). 다나와에서 "LG15U560"으로 검색하면 내가 지급받은 모델은 검색되지 않았다. 아래 링크에서 외관과 외부 스펙만을 참고하자.
LG전자 울트라PC LG15U56 와 유사 모델 : http://www.lge.co.kr/lgekor/product/pc/notebook/productDetail.do?catId=2110&prdId=EPRD.296802#featureBtnsWrap

 이 포스트에서는 시스템 성능이 아닌 디자인과 같은 외적인 모습을 살펴보려고 한다. 먼저 개봉사진부터 보자.
  박스에 SLIM이라고 적혀 있지만, LG15U56은 요즘 잘나가는 노트북과는 달리 전혀 슬림하지 않다. 확실히 묵직한 느낌이다.
 LG전자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전형적인 어탭터가 포함되어 있다. 맥북에서 도입하고 있는 USB C타입 충전을 지원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데, 아직 LG전자 노트북에서는 볼수 없다. 
 사무용 노트북답게 요즘 잘 지원하지 않는 랜캐이블이 기본적으로 지원된다. 
왼쪽에는 전원포트/랜포트/USB 3.0/HDMI, 오른쪽에는 도난방지/UBS포트 2개/SD카드 슬롯/이어폰단자가 있다. USB-C type 포트가 없는 것이 조금 아쉽다.
 LG전자 그램노트북과는 달리 디스플레이 배젤이 상당히 넒다. 같은 15인치 모델이라도 그램의 경우, 노트북이 크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지만, 이 모델은 작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대신 베젤이 있어 위쪽에 캠이 위치했다. 디스플레이는 LG전자 답게 매우 만족스러웠다. 이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가장 만족스러운 점이 디스플레이였다. 반사가 조금 심한것은 조금은 아쉽지만, 디스플레이 느낌은 매우 좋았다.
 이노트북의 가장 많이 아쉬운 점은 키패드감이다. 이 블로그에 있는 다른 글에서도 LG전자 노트북의 키감이 별로라는 말을 썼었는데, 이 모델도 해결이 되지 않았다. 그램 모델의 경우 무게 때문에 키김을 포기한것으로 생각했는데, 이모델의 경우 키감이 더욱 좋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노트북을 구입해야한다면, 이 키감때문에 이 노트북을 사지 않았을것 같다. 그 정도로 키감이 좋지 않다. 물론, 회사에서 다른 키보드를 연결해서 업무를 보는 경우라면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지만 여전히 신경쓰이는 것은 사실이다.  
 하만카돈 스피커가 적용되었다고 하는데, 사무실에서 음악을 들어볼 일이 없어서 확인해보지는 못했다. 스피커가 노트북 아래쪽으로 나오는 구조인데, 좋은 구조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쉽긴하지만 노트북 구조상 어쩔수 없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아이패드 미니4와 크기를 비교한 사진이다. 배젤을 조금만 더 줄였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집에 있는 작은 백팩의 노트북 파우치에 들어가지 않는다. 
LG전자 울트라PC LG15U56 요약
장점 : 저렴한 가격에 평균적인 성능. 우수한 디스플레이, 조용함.
단점 : 최악의 키감. 디스플레이 베젤이 두꺼움. USB C-type없음. 
 문서작업을 주로하는 업무를 하며 사무실에 두고만 사용할 경우 크게 문제가 없는 무난한 모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외부로 들고 나갈 일이 있고, 노트북으로 타이핑할 일이 많다면 비추하는 모델이다. 

 이상 LG전자 노트북 LG15U56 의 간단 리뷰를 마친다.

Sony h.ear go SRS-HG1, 소니 포터블 스피커 후기

 얼마전 Sony A6500 미러리스 카메라를 샀다. 그리고 정품 등록 이벤트로 Sony h.ear go SRS-HG1 을 받았다. 색상은 5종류가 있는데 나에게 온 제품은 보르도핑크가 왔다. 색상이 생각보다 마음에 든다. 가격은 인터넷 최저가로 20만원 정도 한다.


스펙 요약
  •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 호환
  • NFC 원터치로 간편해진 Bluetooth 연결
  • 깊고 강력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EXTRA BASS
  • 가벼운 휴대용 디자인
  • 최대 12시간의 배터리 수명
  • 스피커 유형: 풀레인지
  • 스피커 크기: 풀레인지: 약 35mm 직경 x 2
  • 출력: 12W+12W
  • 배터리 수명 : 12시간
  • 입력 및 출력 터미널 : 마이크로 USB, 스테레오 미니잭 입력
  • WIFI, CHROMECAST내장, SPOTIFY CONNECT 지원
 포터블 스피커가 같줘야 할 왠만한 기능은 다 가지고 있는것 같다. 블루투스가 외부에선 편하지만 집에선 네트워크에 다이렉트로 연결하는 Wifi(크롬케스트) 연결이 여러모로 좋은것 같다.
Sony SRS-HG1 상세스펙 : http://www.sony.co.kr/electronics/wireless-speakers/srs-hg1/specifications
 본격적으로 상자를 열어보자. 박스가 생각보다 묵직하다.
 박스에 상당히 많은 로고가 적혀 있다. 뭔가 많이 지원되는 느낌이다. 이번에는 설명서를 좀 읽어봐야 할것 같다. 
 살짝 공간 낭비 같기는 하지만 그래도 알찬 느낌이다.

 드디어 오픈!!!

 자세히 보면 안쪽의 스피커 유닛이 보인다. 마감이 매우 좋다. 버튼의 터치감이 좋다. 이전에 사용하던 제품은 버튼의 터치감이 너무 안좋아서 사용을 잘 안했는데, 이 제품은 버튼의 터치감이 매우 좋다. 오른쪽 상단에 있는 Function 버튼을 통해서 Wifi, 블루투스, USB, AUX로 전환할 수 있다. 위쪽에 연결별 점등이 있어서 쉽게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아래쪽의 고무패킹도 잘 되어 있어서 스피커가 흔들리는 느낌이 없다. 매우 만족스럽다. 
 충전기(1.5A)와 케이블이다. 마이크로USB 타입니다. Sony A6500에서 사용하는 충전기와 완전 같은 제품의 충전기다. 

 음악을 듣기 전에 SongPal(Sony Music Center)앱을 설치하자. 
 조금 기다리면, 앱에서 스피커를 찾아 낸다.
 "설정 필요"하다고 하니 스피커 그림을 터치한다.
 wifi연결 음질이 좋다고 하니, 집에 있는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서 먼저 시도해보았다. 이렇게 직접 패스워드를 넣어도 되고, WPS 기능을 활용해 연결을 해도 된다. 스피커의 WPS버튼을 꾸욱 누르면 비프음이 난다. 그리고 나서 공유기의 WPS버튼을 꾸욱 누르면 Link버튼이 빠르게 깜빡이게 되다가 연결이 된다. 
 연결이 정상적으로 되면 위와 같은 상태가 된다. (위에 캡쳐한 이미지는 wifi연결이 아니라, 블루투스 연결시 나오는 이미지다)

 wifi연결을 통해서 스피커와 연결이 되면 아래와 같이 Link, Network 항목에 불이 들어온다. 
 스마트폰과 Wifi연결을 통해서 노래를 먼저 들어 보았다. 좋다. 확실히 음질이 좋은것 같다. Extra Bass 를 켜면 확실히 베이스의 느낌이 확 살아난다. 저음도 만족스럽다. 최대 음질은 아직 사용해보지 않았지만, 야외에서 친구들이랑 놀면서 들어도될 정도의 음질이다. 볼륨의 단계도 매우 새부적으로 나뉘어져 있어서 실내에서 조용히 듣기에도 좋다. 음량 버튼의 조작도 매우 만족스럽다. 눌리는 감이 확실히 난다.

 이방 저방 옮겨 다니면서 음악을 듣는 경우라면 매우 추천하는 제품이다.

추가. 전원을 넣을 때, 배터리가 일정 수준 이하인 경우 영어로 몇퍼센트인지 알려준다.

Fidget Spinner EEIEER, 알리에서 구입한 피젯스피너

 얼마전 미국과 유럽을 여행할 일이 있어 잠시 다녀온 적이 있다. 이때, 많은 아이들이 한손에 어떤 작은 아이템을 가지고 다녔다. 뭔가 빙빙빙 돌아가는게 저게 뭔가 하는 생각을 하다가 귀국을 했다. 우연히 알리를 뒤지다가 그것이 "피젯스피너"라는 장난감이었다. 나온지는 오래 되었는데, 미국/유럽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저게 뭘까 하는 맘에 하나 구입해 보았다.

Fidget Spinner EEIEER : https://www.aliexpress.com/item/Fidget-Spinner-EEIEER-Hand-Spinner-High-Speed-R188-Bearing-Spinner-Titanium-Alloy-Toy-Anxiety-Stress-Adults/32810896320.html?spm=a2g0s.8937420.0.0.ZRurAp
 2017년 7월 현재 15달러 정도 한다. 구입한지 2주가 안되어서 도착해서 간단한 이미지 사진을 올려본다. 비싼 가격은 아닌데, 플라스틱 제품에 비해서 마감이 확실히 좋다.

  오래사용하면 베어링이 나가는지 추가 베어링과 드라이버도 하나 준다.  실제 돌아가는 모습을 간단히 보자. 세게 돌리면 너무 오래 돌아서 살살 돌려보았다. 소음은 아주 약하게 있다.
 텔레비전 보면서 가끔 돌리는데, 하나 정도는 있어도 좋을것 같다. 손을 이래 저래 돌리면 가속이 붙어서 시간 때우기에는 좋다.  

미니소 대박 아이템, 31종 드라이버셋

 회사 앞에 MINISO 라는 상점이 있다. 무인양품, 다이소와 비슷한 느낌의 상점이다. 화장품 가게인줄 알고 매번 지나치다가 오늘 잠시 들렸다가 대박 아이템을 발견했다. 자그마치 가격이 2,900원이다!!!
31종 드라이버셋 - 2,900원
  허접한 모양이 아니었다. 대박이다! 바로 질렀다.
 공구는 작업용이 아니다. 사용할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장식용이다. 마감이 조잡하지 않다. 책상 한 구석을 장식하기에 매우 좋아 보인다. 

 포스팅을 하면서 MINOSO에 대해서 잠깐 검색해보았다.

 미니소는 일본 패스트-리빙 디자이너 브랜드입니다. 도쿄를 중심으로 활동한 일본 디자이너 미야케 준야 Miyake Jyunya와 중국 청년 기업가 엽국부 葉国富 회장이 공동 창업하였고, 미야케 준야 Miyake Jyunya가 수석 디자이너로서 재직하고 있습니다. 
 2013년 중국 광저우를 기반으로 아시아 시장에 진출한 미니소. 2016년 1월, 미니소 - 미니소 코리아 간의 한국시장 진출과 그에 대한 전략적인 협의가 체결됨에 따라, 미니소의 다양한 글로벌 상품이 한국 소비자들에게 소개되기 시작했습니다. 미니소는 현재 아시아 전역 약 1,600개 매장들과 함께 하고 있으며, 한 달에 100 여개 매장이 새롭게 열리는 활기찬 브랜드입니다. 
http://www.minisokorea.com

 3천원이 안되는 가격에 이런 퀄리티라니... 득템이다.

다이슨 V8 엡솔루트 #2 개봉기

 해외직구를 통해서 다이슨 V8 엡솔루트 무선청소기를 구입했다. 이번 글에서는 제품의 실제 사진을 보자.
 청소기라고 생각되기엔 박스가 생각보다 작았다. 무게도 생각보다 무겁지 않았다.
 리퍼제품이라서 그런지 살짝 칠이 벗겨진게 보인다. 하지만, 본체에는 특이점이 보이지 않았다.
앱솔루트 버전에는 총 6개의 청소 도구가 있다. 각기 다른 용도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기본 청소기헤더와 콘센트다. 아래쪽에 작은 바퀴가 있고 아래위, 좌우 관절이 있어 방향전환이 매우 편다. 전원은 프리볼트이기에 돼지코만 구입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위 도구를 이용해서 소파청소를 하였는데, 깨끗하다고 생각되던 소파에서도 상당한 먼지가 나왔다.
 본체의 모습이다. 본체도 생각보다 가볍다. 성인남자라면 거의 힘을 들이지 않고 청소기를 움직일 수 있다.
 청소기를 조립했을때의 모습이다.

 다이슨 청소기의 또 하나의 특징인 거치대를 설치해보자. 이전의 다른 청소기들은 거실의 한 구석에 세워두는 형태였다. 다이슨 청소기는 벽에 고정 거치대를 설치하고 여기에서 보관 및 충전을 한다.
 거치대 조립할때, 조금 주의를 해야한다. 먼저 거치에 전원선을 꼽은 다음에 벽에 고정하는 작업을 해야한다. 고정 후엔 전원선을 뽑을 수 없다. 자동차 세차를 할때 전원선을 가져 갈수 없는것이 매우 아쉬운 점이다. 그리고 거치대가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어 생각보다 강도가 약한것 같다. 청소기 본체를 꼽고 뽑을 때 거치대가 살짝 휘는 현상이 있어 필자는 양면태입을 추가적으로 더 시공하였다. 
 거치에엔 2개의 해더를 연결해 둘 수 있다. 거치대에서 청소기를 뽑을때, 가장큰 헤더가 장착되어 있으면 뽑는데 살짝 힘이 들어가야 한다. 그래서 평소엔 본체와 봉을 분리해서 보관하고 있다. 
 다른 청소기는 잘 사용해보지 않았지만, 확실히 흡입력이 좋다. 손으로 청소했을때 잡아 내지 못하던 먼지를 잡아 낸다. 지금까지 구입한 제품중에 만족도가 가장 높은 제품이 다이슨 청소기다. 소음, 청소기 동작시간 등 아직 보완될 점은 좀 있지만, 시중에 나와 있는 청소기 제품중에는 최고의 청소기가 확실 한 것 같다. 

 이상 개봉기 및 간단 후기를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