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 사이트, 피싱 광고

 낚고 낚이는 세상이다. 거짓말을 해도 사회는 너그럽기만 하다. 거짓말쟁이도 대한민국의 최고 수장이 될 수 있다. 장관정도 하려면 거짓말은 필수다. 거짓말을 능숙히 하는 능력과 거짓말이 탈로 났을때 뻔뻔히 대쳐 할 수 있는 능력은 이미 정치인이 갖추어야 할 필수 능력이다.

 아, 이걸 이야기 하려던 것은 아니다. 그냥 이야기거리로 얼마전 정말로 날 착각하게 만들었던 피싱 사이트의 캡쳐 사진을 하나 올려본다.

 정말로 정교하게 만들어져 있었다. 아이콘들은 클릭이 가능했으며 뭔가 정보를 빼내가려는듯한 동작을 했다. 영어권 사용자가 IE로 위 사이트를 들어갔다면 깜빡 속지 않았을까?

 그런데 한국에도 피싱사이트가 많이 있을까? 잘 모르겠다. 하지만, 피싱광고는 많다. 대부분이 피싱광고이다.

 인터넷 광고? 낚시?
 인터넷 광고의 핵심은 낚시이다. 인터넷 클릭이 수익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매우 낮다(통계수치는 어디에? ... 모르겠다. ^^). 사용자가 광고를 클릭해야 수익이 일어날수 있는 가능성이 생기기에 인터넷 광고들은 낚시에 열을 올린다. 내용은 상관치 않는다. 사용자의 클릭을 우선적으로 끌어내야한다.

 피싱 광고도 문제지만 이런 광고를 내보내는 사이트가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 사용자는 그 사이트에 믿고 이용을 하는 것이다. 대기자가 수만명이나 되는 체팅사이트가 있다고 한다. 외로운 싱글이라면 혹하지 않을까 한다. 마우스를 이리저리 움직여 보면 단순 이미지라는 것을 알수 있다. 낚시다.

 내가 이 광고를 캡쳐한 곳이 어딜까?

 바로, 한국 마이크로소프트(http://mail.live.com , 2009. 4. 28에 캡쳐)였다. 지금도 이와 유사한 광고가 라이브 메일의 오른쪽에 떠있다. 친절히도 왼쪽엔 피싱 사기에 대한 경고가 떠있다.
2009. 8. 20 광고

 웹에서 구글을 따라잡으려고 MS에서 많은 노력을 하는것으로 알고 있다. 그 노력의 일부를 피싱광고를 막는데도 써주었으면 한다.

 점심시간이 끝났기에 여기서 줄인다. (필요한 내용은 집에서 보강할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