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pod, 또 다른 작은 도전

 우리나라의 웹생태계에서 새로운 서비스가 나와서 성공하는 케이스는 극히 드물다. 폐쇄형 포탈이 한국웹을 장악하고 있기에 포탈의 서비스가 아니면 성공하기 힘들다. me2day 정도가 히트를 쳐서 네이버에 인수되는 성공?을 누린게 전부인것 같다.

 신규 서비스를 하나 소개하고자 한다. 이벤트라는 말에 혹해서 들어갔다가, 한 번 둘러볼까나 하고 클릭 몇 번 해본게 전부다.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추억 때문이다. hupod을 만들 분들이 내가 1년간 활동했던 YLC라는 모임의 온라인접수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한다. 정확한 기억인지는 모르겠지만, 대학생 몇 명이 만든 것으로 기억한다.

YLC

Young Leader's Club


 나는 지금 모증권사의 전산팀에서 일하고 있다. 사실, 내가 처음 하고 싶었던 일은 beta studio 분들처럼 도전하는 일을 하고 싶었다. 하지만 나는 현실과 타협하는 길을 택했다. 대기업 입사를 난 성공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타협이라고 생각했다. 지금 하는 일에 만족하지만, 열정이 사라진 나의 모습을 보면서 beta studio 이분들이 멋져보인다.

 뻘소리는 이만하고, hupod에 관해서 간략하게 알아보자.

 정확한 표현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요즘 많이 언급되고 있는 마이크로 커뮤니티의 한 종류이다. 아직은 서비스가 미약하지만, 이들의 도전정신을 높이 평가가해 한 번 둘러보자. 휴팟을 한지 한 시간도 되지 않은 사람이 먼소릴 하겠는가. 일단 가서 써보자!

휴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