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육식물 화분만들기2

 얼마전 다육식물을 구입해 화분을 만든적있다. 동생이 다시 또 다른 식물을 사와서 식물간 정리가 필요해 분갈이를 하게 되었다.
다육식물 화분 만들기: http://www.withover.com/2012/05/blog-post.html

 기존에 만들었던 화분을 해체하고 식물을 다시 심어 보자. 아래의 오른쪽 화분에 심어져 있는 다육식물을 다른 곳으로 옮기고 아래의 새로운 식물을 이 화분에 심기로 한다.

  먼저 모종삽과 작은 컵을 이용하여 기존에 심어진 식물을 덜어낸다. 이때, 흙이 굳어있다면 물을 살짝 뿌려서 흙을 덜어 낼수 있도록 하자. 이때 최대한 식물에서 떨어진 곳에 샆을 넣어서 뿌리가 상하지 않게 하고 뿌리에서 흙이 떨어져 나가지 않게 주의한다.

 새롭게 심을 식물이다. 흙이 떨어지지 않게 살살 빼어낸다음 화분으로 옮겨 심는다. 이때, 새로운 흙과 뿌리가 잘 결합할 수 있도록 끝부분의 흙을 살짝 털어준다.


  화분에 식물을 옮겨 싦고 살짝 흙을 눌러준다. 그리고 물을 뿌려 흙과 뿌리가 잘 결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런식으로 물을 몇 번 주어 흙이 더 이상 내려가지 않는다면 흰돌등을 이용하여 장식을 한다.


 다육식물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만들어 보자. 아래의 돌은 난화분에 들어 있던 돌이다. 보통 회사에서 난을 키우면 대부분 1년을 넘기기 힘든데, 이때 난화분을 버리지 않고 가지고 있다면 이렇게 재활용을 할 수 있다. 돌을 화분에 부을때, 먼지가 날리므로 분무기를 이용해서 물을 뿌리자.

 아래쪽에 돌을 깔고, 염좌를 화분의 가운데로 이동한다. 그리고 식물간 거리를 생각하여 식물 배치를 다시 한다.

 새롭게 만든 다육식물 화분이다. 아직 흙이 정착이 되지 않아서 장식은 하지 않은 상황이다. 어느 정도 흙이 정착을 하면 흰돌을 깔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