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pe를 이용한 온라인 회의하기

 여러 사람들과 논의를 해야 한다면 예전에는 무조건 만나서 이야기를 해야 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전화가 나오고 인터넷이 발전하면서부터 온라인으로도 여러 명이 모여서 이야기할 수 있는 도구가 많이 나왔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카카오톡도 5명까지 음성 통화를 지원하고 있으며 구글행아웃은 10명까지 지원을 한다. 이번에 MS Crew 활동을 위해서 Skype를 이용해 온라인 회의를 진행하였다.

 간단히 스카이프에 대해서 알아보자. 스카이프는 스카이테크놀로지사가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2005년에 이베이에 인수되었다가 다시 2011년 마이크로소프가 85억달러에 팔렸다. 2013년,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윈도우 라이브 메신저(MSN)를 폐쇄하고 Skype에 MS 계정을 추가하는 방법으로 Skype와 윈도우 라이브 메신저를 통합하였다.

 이번에 Windows 8를 출시하면서 MS는 Skype를 앱형태로 개발하여 기본탑재하였다. MS계정으로 Windows 8을 시작한다면 바로 스카이프를 시작할 수 있다.

Windows 8부터 스카이프는 윈도우 앱 형태로 기본 탑재되어 있다. 왼쪽 상단에 위치 하고 있어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윈도우앱용 스카이프 사용법을 간단히 알아보자.
 등록된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주소록(피플)과 연동되어서 보여진다. MS계정을 편집하면 자동으로 스카이프에 반영이 된다.

 스카이프로 온라인 회의를 하기 위해선 대화상대방을 추가해야한다. 먼저 오른쪽 상단에 있는 돋보기 모양을 클릭한 후, 상대방의 계정(이메일)로 검색을 한다. 신규로 등록을 하기 위해선 디렉토리 검색을 해야한다.

 대화 상대를 찾으면 아래의 그림처럼 대화가 가능하다. 상대방이 수락을 하면 음성(화상)통화도 가능하다.


스카이프의 통화 금액이 충전되어 있다면 일반 전화로 전화를 걸 수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여러명이서 온라인 회의를 해보자. 먼저, 회의를 할 사람들의 모두 추가 한다. 그리고 나서 대화방을 하나 만들고, 다른 대화상대를 추가하면 된다. 네이트온, 카타오톡과 매우 비슷하다.
 대화 상대가 모두 추가되어 다면 왼쪽 하단에 있는 전화기 버튼을 누른다. 이러면 음성채팅 신청이 들어가게 된다. 이 음성 채팅을 상대방이 수락하게 되면 다자간 음성채팅이 이루어 지게 된다. 음성대화 뿐만 아니라, 기존의 텍스트 체팅도 가능하니 회의에 매우 유용하다.


 카카오톡의 보이스톡, 구글의 행아웃 등이 보편화 되고 있어서 스카이프만의 장점이 점점 퇴색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국제 장거리 회의 등의 장거리 통화 품질을 생각한다면 스카이프의 매력은 아직도 유효하다. 2시간 가까이 6명이서 회의를 하였는데, 전혀 끊김이 없었고, 음질 또한 매우 깨끗하였다. 윈도우, 윈도우폰,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멀티 플렛폼을 지원하는점 또한 스카이프를 여전히 매력적이게 만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