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 만들기 - 기존 화분 재활용 하기#2

 올 봄에 기존 빈 화분을 이용해서 새롭게 화분을 만드는 작업을 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회사 사무실에는 빈 화분이 늘어 갔다. 진급 시즌에 난이 많이 들어오는데, 사무실이 건조해서 그런지 오래 사는 난이 별로 없다. 나름 관리를 해준다고는 하지만 많은 난들이 쉽게 죽는다. 그래서 난화분을 이용해서 새롭게 화분을 만들어 보았다.
화분 만들기 - 기존 화분 재활용 하기 : http://www.withover.com/2014/03/blog-post_18.html
 이번에도 의왕시 외곽에 있는 농원을 방문하여 두 가지 식물을 구입해 왔다. 식물을 구입할때, 화분 위쪽을 덮을 마사토도 조금 받아왔다.

 재활용할 화분을 보자. 
 난화분에 들어 있는 돌을 모두 꺼낸다. 그리고 아래쪽에 배수를 고려하여 돌을 조금 깔아 둔다. 
 돌을 깐다음, 화분에 심을 "흑괴리"를 기존 플라스틱 모종화분과 분리하자. 안마하듯이 손가락으로 모종화분을 주물러 주면 쉽게 분리할 수 있다. 
 "흑괴리"를 담아온 모종화본의 크기와 재활용하고자는 난화분의 지름이 정확히 일치해 쉽게 심을 수 있었다. 흑괴리는 물을 적게 주므로 먼지가 날릴수 있으니, 화분의 위쪽에 마사토를 뿌려 흙이 보이지 않게 덮어 버린다.

 두 번째로 작업할 녀석은 "염좌"이다. 염좌 화분은 난 화분보다 지름이 훨씬 크다. 하지만, 염좌 자체가 뿌리를 넓게 펴는 식물이 아니다. 
사무실에 있는 자를 이용해서 기존 화분의 흙을 깎아 내었다. 자가 없다면 모종삽을 이용해도 될것 같다. 흙이 뿌리에서 모두 떨어져 나가면 나무의 생육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조심해서 깎아 내자.
 올해 3월에 재활용한 화분을 가운데 두고 양 옆으로 이번에 재활용한 흙괴리, 염좌 화분을 양 옆으로 배치했다. 염좌 종류 식물은 한 달에 한번 정도만 물을 줘도 된다고 하니, 사무실에서도 쉽게 키울 수 있을 것이다.

기계식 키보드 분해 및 스위치 교체하기

 고등학교 시절, 공대를 진학하면 엄청난 일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이 훌륭한 사람이 되고 나름 꿈을 이룰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했다. 컴퓨터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대학에서 어떤 걸 배울 수 있는지 막연하기만 했다. 그 당시 홈페이지 정보에 의존해 전자, 전기, 반도체, 컴퓨터 등을 두루 배울수 있다는 전자전기공학부로 진학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잠시 동안 0과 1로 모든걸 표현하는 법과 존재하지 않는 수를 이용해서 문제를 푸는 방법을 공부하는 학문에 허덕였다. 1년 후, 나는 컴퓨터공학부로 전과를 하게 된다. 

 많은 대학 친구들은 여전히 전자전기공학부였고 그리하여 나는 어깨 너머로 납땜질도 몇 번 봤다. 어깨 너머로 보던 남땜질을 대학졸업한지 5년 만에 하게 되었다.

 명색이 하는 일이 컴퓨터 프로그래밍이기에 취업 얼마후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하였다. 나의 업무는 5년동안 트레이딩에 관한 업무였고 업무에 관한 네이밍 규칙은 항상 "T"로 시작 하였다. 이로 인해 결국, 나의 키보드는 "T"가 안눌러지거나 2번 눌러지는 현상이 발생하게 되었다.

 하나 지를 수도 있었지만, 얇은 지갑과 그간 쌓여 있던 잉여력으로 인해, 전격 납땜을 결정하였다. 그냥 AS받을까도 생각했지만, 잉여력을 발산하기로 했다. 잘 사용하지 않는 "Pause"키의 스위치와 고장이 발생하고 있는 "T"키의 스위치를 교체하기로 결정하였다.
 고가의 키보드는 아니지만, Phaethon FC200R 이라는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다. 갈축 스위치를 사용하고 내가 생각하기에 키감은 괜찮다. 딸깍 거리는 느낌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하는 키보드다. 

 키보드 분리를 위해 드라이버와 키 리무버를 준비하자. 키리무버가 있다면 키캡을 분리하는데 한결 수월하다. 
 먼저, 키보드 후면에 있는 나사 3개를 푼다. 둥근 흰색 종이를 제거하면 나머지 나사가 더 보일 것이다. 이것을 제거 하고 나면 키보드의 위쪽 케이스를 제거 할 수 있다.
 위쪽 케이스를 제거할 때, 홈이 존재하는 관계로 얇은 철제 자를 이용하면 나름 쉽게 분리 할 수 있다. 손으로 한다면 거의 불가능하다.
 상단 케이스를 분리했다면 작은 나사 3개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분리하면 하단 케이스와 키보드 기판을 분리할 수 있다. 그리고 청소를 하고 싶다면 키 리무버를 이용해서 키캡을 위로 당기면 분리가 가능하다.

 재조립을 위해서 기판과 USB를 연결하는 연결선의 배열색 위치를 기록해 두자. FC200R의 경우엔 빨간색이 아래쪽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납땜질을 해보자.

 주사기 같이 생긴 납제거기를 이용하면 인두로 녹인 납을 쉽게 제거 할 수 있다. 이게 없다면 납을 제거하고 기판에서 스위치를 분리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다. 
 기판 뒤쪽을 보면 해당 스위치가 어떤 스위치인지 표시가 되어 있다. "Pause"키 스위치 위쪽에 있는 2곳을 녹이면 분리가 가능하다. 그리고 십자드라이버를 이용해서 검정색 부분을 앞으로 밀어내면 기판과 스위치가 분리 된다. 
 분리된 스위치의 모습이다. "T" 키의 스위치도 분리한 다음, 다시 납땜질을 하자.
 납땜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키의 입력이 잘 안될 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납땜이 완료 되면 스위치에 키캡을 끼우고 기판과 하단 케이스를 연결한다. 이때, 아까 기록해 두었던 기판과 USB의 좌우가 바뀌지 않게 주의하자.

 작업시간은 1시간이 걸렸다. 납땜을 하는덴 거의 시간이 걸리지 않았고, 키보드 상판을 분리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홈의 위치 파악이 어려웠고 상판과 하판이 강하게 결합되어 있어서 분리하는데 힘들었다. 이것만 제외하고 큰 어려움은 없었다.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아이편해2

 스마트폰을 네비게이션으로 사용할 일이 생겨서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를 구입하게 되었다. 앞유리 부착형 거치대를 생각하기도 했지만, 시야를 가리는 점이 맘에 안들어서 포기를 하고 다른 상품을 찾아 보았다. 이때 눈에 들어온 것이 아이편해2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였다. 

 크기는 매우 작았고, 사용하지 않을 경우, 쉽게 접어 둘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어 구입하게 되었다. 가격도 매우 저렴하다.

 이미지 컷이 아닌, 실제 컷을 보자.


 상품 박스는 손바닥크기도 안되게 정말로 작다. 아이편해2 거치대 역시 생각 이상으로 작다. 규격이 45mm * 75mm * 6mm 정도니, 스마트폰의 배터리보다 조금 더 크다.


구성품은 거치대와 접착 테이이 전부이다. 차량 급가속시 폰이 운전자 앞쪽으로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방지 아크릴이 추가되었다. 투명 아크릴 아래쪽에 있는 비닐을 때어내어 거치대 본체에 접착을 한다. 

 거치대 본체와 투명아크릴을 접착시켰다면 거치대 위쪽에 있는 비닐과 투명아크릴 위쪽에 붙여져 있는 투명비닐을 뜯어내면 미끄럼 방지 테입을 사용 할 수 있다. 미끄럼방지 테입은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미끄럼 방지 테입의 접창력은 생각보다 매우 강해서 휴대폰을 거꾸로 해서 들어도 떨어지지 않았다. 급출발이나 급회전 등으로 인해서 휴대폰이 떨어질 일은 없을 것 같다. 하지만, 접착력이 얼마나 지속되는지는 미지수다. 


 아이편해2의 가장 큰 장점은 공간을 많이 차지 않는다는 점이다. 클립식 거치대가 아니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장착하는 번거로움도 별로 없다. 저렴하고 작은 스마트폰용 거대치대를 원한다면 아이편해2도 괜찮은 선택일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