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두이노스토리_코딩어레이] 아두이노 입문자를 위한 코딩어레이 스타터 키트

 아두이노와 라즈베리파이에 관심이 있어 조금씩 코딩도 하고 간단한 제품도 만들어 보곤 했다. 아두이노와 라즈베리파이를 비슷한 시기에 접했고 둘다 비슷한 초급자 수준의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인텔 갈릴레오 측우기 만들기 : https://www.withover.com/2014/11/2-lcd-3led.html
라즈베리파이 웹서버 설치하기(NginX + PHP5 + MySQL) : https://www.withover.com/2014/12/nginx-php5-mysql.html
 라즈베리파이는 집에서 서버로 사용하면서 항상 만지고 있지만, 아두이노는 상자속에 넣어두고 있었다. 왜 이런 차이가 발생했을까?

 라즈베리파이는 리눅스OS를 기반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홈서버용으로 구축이 가능했다. 게임기를 만들기 위해 레트로 파이도 설치해보고, NAS 서버, 프록시 서버 등을 구축하여 사용했다. 기존 PC만 있다면 손쉽게 라즈베이 파이에 접속해 어떤 시스템을 만들수 있었다. 즉, 라즈베리파이는 PC에 가까운 제품이다.

 아두이노는 작은 IoT 시스템을 만드는데 특화되어 있다. 간단하기 때문에 RC카와 어떤 물리적 장치를 컨트롤 하는데 아두이노는 적합했다. 물리적 장치를 만드는데 특화되다보니 배선과 특정 역할을 하는 부품이 필요하다. 빵판에 선을 연결하고 실제적인 물체를 만들어야 했다. 초보자인 나에겐 물리적 배선을 해야하는 것이 부담으로 다가 왔다. 배선을 직접 해야만 동작을 확인 할 수 있었다. LED, 비프음, 습도, 온도 센서 등의 사용법을 익힐수는 있었지만, 배선이 조금씩 복잡해짐에 따라 다른 부품들은 테스트 해보지 못했다. 기본을 넘지 못하니, 아두이노는 곳 나의 손에서 멀어져 갔다.

 그러던 중, 코딩어레이라는 제품을 발견하게 되었다. 각 부품의 기본적인 동작을 확인하기 위해 배선 작업이 필요없다. 이미 다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코딩 어레이의 제품을 살펴보자.

 가운데, 아두이노 UNO가 위치해 있다. 왼쪽엔 슬라드 모듈, 온도, 마이크, 불꽃 감지 모듈 등 아날로그 신호를 감지하는 모듈이 위치해 있다. 오른쪽엔 LCD, LED, RGB LED, 버튼, 터치 패널 등 디지털 신호를 감지하는 모듈이 있다.





 아두이노에 전원을 넣어 보자. Hello, World!, I'm Coding Array라는 문구가 뜨고 마리오 비프음이 난다. 그리고 온도, 습시, 밝기가 LCD 에 표시된다.

 버튼을 누르면 LED가 켜진다.

 왼쪽 상단에 있는 Slide Potentiometer Module을 밀면, 서보 모터가 동작을 한다.

 터치 모듈을 터치할 경우, RGB 모듈이 켜진다.

 코딩 어레이가 제공하는 기능은 매우 간단하다. 기본적인 아두이노 모듈을 제공함으로써 아두이노 코딩의 진입 장벽을 크게 낮추었다고 본다. 내가 빵판 사용법부터 하나씩 찾아서 배웠던 것을 생각이 난다. 코딩어레이로 기본 코딩 테스트 후, 진짜로 만들려고 하는 제품에 적용해본다면 코딩 실수를 많이 줄일 수 있을 것 같다.

 다음 포스팅에선 코딩어레이로 아두이노 코딩을 직접 해보려 한다.

 본 포스팅은 네이버 아두이노스토리 카페에서 진행한 '코딩어레이 스타터 키트 체험단' 이벤트로 해당 시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정식 출시 제품은 시제품과 다를 수 있습니다. 

 #코딩 #아두이노 #코딩입문 #아두이노스토리 #코딩어레이키드 #CODING 3ARDUINO 3CODINGARRAY #CODINGARRAYKIT

LG전자 2019 그램 15ZD990-VX50K 사용기

 컴퓨터 공학과를 나오고 IT관련 일을 하다보니, 종종 지인들이 컴퓨터 또는 노트북 추천을 요청한다. 예전에는 PC조립도 종종 해주었지만, 이제는 노트북 추천만을 해주고 있다. 컴퓨팅 파워가 많이 필요한 프로그래머, 디자이너가 아닌 이상 인터넷, 동영상, 간단한 아케이드 게임을 하는데엔 노트북 성능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AS의 부담을 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잔고장의 빈도도 노트북이 훨씬 낮은것 같다.

 근 몇년간 LG전자 노트북만을 추천했다. 그이유는 단순했다. 
  • AS 접근성
  • 삼성전자 노트북에 비해 높은 가성비
  • 이쁜 디자인
 이번에 받은 지인의 요청에도 LG전자 gram 노트북을 선택했다. 2019년 15인치 최신 모델을 구입했다.

LG전자 2019 그램 15ZD990-VX50K : http://prod.danawa.com/info/?pcode=6953572
 간략한 스팩은 다음과 같다.
인텔 / 코어i5-8세대 / 위스키레이크 / i5-8265U 1.6GHz(3.9GHz) / 쿼드 코어 / 39.62cm(15.6인치) / 1920x1080 / 광시야각(IPS) / 슬림형 베젤 / 8GB / DDR4 / M.2 / 256GB / UHD 620 / 시스템메모리공유 / 802.11 n/ac 무선랜 / 블루투스 있음 / HDMI / 웹캠 / USB Type-C / USB 3.0 / 썬더볼트 / 멀티 리더기 / 숫자 키패드 / 블록 키보드 / 키보드 라이트 / MIL-STD / 지문 인식 / 고속충전 / 72Wh / 운영체제 미포함 / 16.8mm / 1.09Kg / 색상: 화이트
 OS미설치 제품이기에 제품을 수령하여 잠시동안 실사용도 해보았다. 먼저 사진을 간단히 보자.


 드디어 충전기 모습이 바뀌었다. 애플처럼 USB-C 타입 충전을 기대 했지만, 충전속도의 이슈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전히 예전 방식의 충전 타입을 유지하고 있다.

확실히 깔끔하다. 플라스틱 재질이만 상당히 고급스럽다.

 캠을 위쪽에 배치했음에도 액정 배젤도 상당히 얇다. 사진으론 확인이 어렵지만 디스플레이 바깥쪽이 살짝 튀어 나와 먼지가 들어가는걸 막아준다. 


 랜포트, 확장 디스플레이로 사용이 가능한 USB-C 타입도 1개 포트를 지원하고 있다. 1개만 있는것이 아쉽지만, 다른 USB-A타입이 모두 3.1을 지원하는 것이 좋은것 같다.


상세한 내용은 동봉된 설명서를 첨부한다.


 이번 모델이 이전 내가 경험했던 모델과 가장 차이는 점은 키보드다. 이전 LG노트북의 키보드는 사실 최악이었다. 키를 눌었을때 쫀득하는 맛은 전혀 없었으며 키와 기판의 이격이 너무 심했다. 다른 지인에게 추천을 할때도 키보드가 가장 맘에 걸렸다. 하지만 이번 제품은 확실히 괜찮다. 쫀득하는 키감도 나름 일품이다. 키스킨을 사용해도 키감은 괜찮았다.


 노트북을 켜보았다. USB메모리를 연결하지 않고 켜면, OS 미설치 제품이기 때문에 제품설치 안내가 뜬다. 윈도우10을 USB메모리에 담아 설치를 진행하였다.

 디스플레이 품질은 예전부터 우수했다. 노트북이 유휴 상태일때는 정말로 조용했다. 아무런 소음이 없다는 표현이 정확한 것 같다. 다만, 윈도우 설치 등 시스템 자원을 많이 잡아먹는 경우, 살짝 소리가 났다. 하지만 예전보다는 나은것 같다.

 LG DnA Center plus 를 설치하면 자동으로 드라이버가 설치된다.

 윈도우와 기본 드라이버를 설치하는데, 1시간 정도 . M.2 방식의 SSD를 사용해서 그런지 속도도 더 빠른것 같다. 게임을 하지 않는다면 차고 넘치는 성능이다. 저렴한 2018년도 그램 모델을 구입하는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여유가 있다면 2019년 모델을 추천한다. 

 LG전자 2019 그램 15ZD990-VX50K 이 이전 gram에 비해 나아진 점
  • 개선된 키보드 타건감
  • 최신 포트 지원(썬더볼트 1개, USB A-Type 3개, 마이크로SD카드)

구글 홈 미니 사용기

 스마트폰의 다음은 무엇일까? 스마트폰 다음에 어떤 혁신적인 기기가 등장할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세계의 IT선두 기업은 거실을 점령하기 위한 싸움을 시작한 것 같다. 아마존의 에코, 애플 홈팟, 그리고 구글 홈. 국내에서도 네이버와 카카오가 각각 인공지능 스피커를 출시하였다. 네이버와 카카오가 국내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을 선점하고 있던 와중에 구글 코리아에서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정식으로 출시하였다.

 구글 서비스에 매우 종속적인 삶을 살고 있는 나에게 지름신이 살짝 오는 가격대였으나 구입을 하지 않고 있던 찰나!에 구글 홈 미니를 주는 이벤트를 발견하였다. 신용카드만들고 페이앱을 사용하는 귀차니즘을 극복하고 구글 홈미니를 손에 넣었다. 2주간 열심히 사용해본 느낌을 적어 보려고 한다. 

 먼저, 개봉관련 사진을 몇장 보자.


 구글 홈 미니의 크기는 생각보다 작다. 손가락을 제외한 손바닥 정도의 크기다.

 밑면이 고무 패딩으로 되어 있어 바닥과 밀착이 잘된다.

 전원공급장치는 마이크로 USB 타입을 지원한다. 원가절감의 이슈는 알겠지만, USB-C가 아닌것이 조금은 아쉽다. 그리고 네이버와 카카오 스피커와 달리 내장 배터리를 포함하고 있지 않다. 사실 AI스피커를 여행지에 들고 다니면서 음악을 듣는짓은 안할 것 같다. 나도 포터블 스피커를 가지고 다니지만, 그냥 휴대폰 음악을 듣고 만다. 원가절감을 위해 내장 배터리를 뺀것은 잘한 것 같다.

 조금은 투박한 전원 케이블이 있다.

  간편 설명서가 있다.

 스피커 윗 부분 터치를 통해 조작할 수 있다고 한다. 2주동안 단 한번도 사용하지 않았다. 그냥 "OK, Google"하는게 훨 편하다.

 전원장치를 연결했을 때의 모습이다.

  구글 홈 미니에 전원이 들어왔을 대의 모습. "OK, 구글" 하면 아래와 같이 LED 4개가 켜진다.

그리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 접속해 "구글 홈" 앱을 다운받는다. WiFi모드에서 앱을 실행하만 자동으로 구글 홈 미니를 인식한다. "오케이, 구글", "헤이, 구글"을 몇번 말해주면 사용 설정이 끝난다. 

 WiFi에 패스워드가 걸려 있었지만, 스마트폰에서 WiFi 패스워드를 알고 있기 때문인지 패스워드를 다시 입력하지 않았다.

 2주 조금 넘게 사용했는데, 주로 음악을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 정신이 없는 상황에서 쉽게 음악을 들을수 있어 좋았다. 구글 홈(미니)을 구입해 등록하면,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사용권을 준다. 이를 통해 광고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멜론/지니 처럼 음악 리스트를 정할 수 있는것은 아닌것 같고 '노래 들려줘', '조용한 노래 들려줘' 하면 적당한 음악이 선곡되어 나온다. 유튜브 프리미엄 계정이 만료되면 그 이후는 어떻게 되는지 정확히 모르겠다(한곡만 제생되는것 같다.) 스피커의 음질을 판단하는 능력은 없지만, 음질은 평균은 하는 것같다. 딱히 나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 최소 6만원짜리 스피커는 하는것 같다.

 음악듣기 다음으로 많이 사용한 것이 날씨파악이다. 그냥 "오케이, 구글. 오늘 날씨 어때?" 하고 묻는다. 이제 겨울이 다가오니 좀더 자주 물어볼 것 같다. 아침에 일어나서 휴대폰 보는것이 귀찮은 나에겐 매우 편한 기능이다. 

 음악과 날씨 이외에 나머지 기능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사실 무슨 말을 해야할지도 잘 모르겠다. 음성 인식률은 높지만, 사용자의 질문을 이해하고 반응하는 능력은 아직 조금 부족하다. 조금 어려운 질문을 하면 이해하지 못했다고 한다. 

 구글 홈 미니가 6만원 정도하는데,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무료 이용권 등의 가치를 생각한다면 그냥 사볼만 한 제품인 것 같다. 나처럼 "신용카드(연회비 만원) + 페이앱결제(커피한잔)"의 귀차니즘을 극복하면 약 1.5만원으로 구입할 수 도 있다. ^^

 이상 짧은 사용기를 마친다. 

라즈베리파이 WiFi 설정이 안될 때

 라즈베리파이3를 활용하여 레트로파이를 구축했는데, WiFi가 동작하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분명 라즈베리파이3에는 WiFi가 있는데, 활성화가 되지 않았다. 별짓을 다 했음에도 동작하지 않아 집에 굴러다니던 USB형 WiFi동글을 꼽았더니 그냥 된다. ㅡㅡ; 3시간 동안 뭘한거지...

 아래의 이미지에서 wlan0 이 WiFi 동글에 의해 정상적으로 WiFi 무선네트워크에 연결된 네트워크 장치이고, wlan1 이 라즈베리파이에 있는 기본 무선렌 장치이다.


 WiFi가 활성화 되지 않을 때
pi@retropie:~ $ iwconfig
eth0      no wireless extensions.
lo        no wireless extensions.
wlan1     IEEE 802.11  ESSID:off/any
          Mode:Managed  Access Point: Not-Associated   Tx-Power=31 dBm
          Retry short limit:7   RTS thr:off   Fragment thr:off
          Power Management:on
 iwconfig의 결과가 위와 같이 나온다면, iwlist [인터페이스] scan 을 통해 무선 신호를 찾을 수 없다. 
pi@retropie:~ $ iwlist wlan1 scan
wlan1     No scan results
 오기가 생겨 열심히 인터넷을 뒤지고 또 뒤졌는데, 라즈베리파이3의 버그라는 이야기도 있고, 와이파이 국가 설정을 US로 맞추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한국은 KR이라서 KR와 US를 번갈아 가면서 하다가, GB(영국)으로 바꾸라는 글을 보게 되었다. 그래서 포기하는 맘으로 GB로 바꾸었더니, 그냥 된다. ㅡㅡ;;; 나 또 3시간 동안 뭘한거지.

 요약해보자. 라즈베리파이3에서 WiFi가 활성화 되지 않는다면, 아래와 같이 해결 할 수 있다.

 해결1단계. WiFi 사용국가 코드를 GB로 설정한다.
pi@retropie:~ $ sudo vi /etc/wpa_supplicant/wpa_supplicant.conf 
ctrl_interface=DIR=/var/run/wpa_supplicant GROUP=netdev
update_config=1
country=GB
network={
        ssid="무선네트워크SSID"
        psk="패스워드"
}
 해결2단계. WiFi 네트워크 인터페이스를 내렸다가 올린다. 또는 과감히 리부팅한다.
pi@retropie:~ $ sudo ifconfig wlan0 down
pi@retropie:~ $ sudo ifconfig wlan0 up
 라즈베리파이를 만든 곳이 영국이라서 그런건가라는 어이없는 생각이 잠깐들었다. 암튼, 별도 동글이 아닌 라즈베리파이의 내장 WiFi를 사용하여 네트워크에 접속하게 되었다. 

 6시간 걸려서...

매실 담금주 만들기

 매실을 싸게 파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집에 남아도는 유리병이 생각이 난다. 매실주를 만들어야겠다. 매실주 만드는 법을 검색했다. 별거 없는 것 같다. 도전!!!!
구입 : 매실 3kg, 담금용 소주 1.5L * 2병, 갈색설탕 3kg, 유리병
  감식초가 있으면 좋다고 하는데, 구입하지 못했다.

 매실을 씻어 낸다음, 꼭다리를 머리핀 등을 이용하여 모두 제거한다. 그리고 물기를 잘 말린다.

 유리병에 매실을 4/5정도 담는다. 매실이 생각보다 많다. 유리병을 2개 더 사왔다.  

 이제 설탕을 넣는다. 나에게 맞는 비율을 찾기 위해 성탕의 양을 조금씩 다르게 하였다. 
 
 담금용 소주를 가득 채운다. 생각보다 설탕이 잘 녹지 않는다. 설탕을 너무 많이 넣은 것이 아닌가 걱정을 했지만, 열심히 흔들면 다 녹는다. 

 담근 날짜와 매실, 소주, 설탕의 비율을 메모지에 적어 병이 붙여 두었다. 담금주는 햇볕이 들지 않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면된다. 

 2일이 지나자 매실의 색깔이 변하였다. 매실의 초록색이 완전 사라졌다. 뭔가 변하는 느낌이 든다.

 이제 담근지 3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잘되고 있는 느낌이 난다. 일단, 기다려 보자.